6월 13, 2024

“남이 입던 옷 어때서”… MZ세대, ‘신상’ 뜨면 이곳 먼저 뒤진다.

  • 중고 패션 거리낌없는 MZ
  • 신상도 ‘리세일’ 로 구매한다
사진=MZ세대 구매 방식 게티이미지뱅크
사진=MZ세대 구매 방식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MZ세대(밀레니엄+Z세대)를 중심으로 ‘구제 옷’ 즉 리세일(resale) 패션 거래가 늘어나는 추세다.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 개인간(C2C)거래 플랫폼에서 구하기 힘든 인기 브랜드의 신상품·한정판을 찾거나, 중고 옷을 ‘가성비’ 좋은 가격에 구매하는 게 하나의 소비 패턴으로 자리잡았다. 리세일 시장 성장을 눈여겨본 기업들의 중고 플랫폼 투자도 활발하다. MZ 고객이 최근 주요 소비층으로 급부상한 만큼 이들과의 접점을 늘리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 ‘신상’ 뜨면 중고 플랫폼서 먼저 검색

3일 번개장터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고 패션 거래가 52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약 4600억원)보다 13% 늘어난 수치다. 이같은 성장세를 볼 때 올해 ‘거래액 1조원’은 거뜬하다는 전망이다. 패션 리세일 시장의 성장세는 ‘남이 입던 옷’ 구매에 거리낌이 없는 MZ고객들이 주도하고 있다. 젊은층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들은 신상품을 한정 수량만 출시해 희소성을 높이는 ‘드롭방식’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데, 이 한정판 신상품들을 구하기 위해 중고 플랫폼을 뒤지는 이용자들이 많다.

번개장터에서 거래되고 있는 MZ세대 인기 브랜드 '폴리테루'의 신제품=번개장터 제공
번개장터에서 거래되고 있는 MZ세대 인기 브랜드 ‘폴리테루’의 신제품=번개장터 제공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국내 신진 브랜드 중 하나인 ‘폴리테루’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최근 폴리테루의 경우 브랜드 내 인기 라인인 ‘퍼티그’와 ‘블리치’의 신제품이 나오자마자 번개장터 남성의류 인기검색어 1위에 올랐다. 퍼티그의 검색량은 2295%, 블리치는 513% 폭증했다. 이 플랫폼에서의 올 상반기 폴리테루 거래액은 22억원에 달한다.

MZ세대 인기 브랜드 산산기어 홈페이지 캡처
MZ세대 인기 브랜드 산산기어 홈페이지 캡처

 

업계 관계자는 “사이즈나 컬러를 잘못 사거나 핏이 맞지 않는 경우 제품을 환불 · 교환하기보다는 중고거래로 이를 해결하는 요즘 세대의 소비 문화도 리세일 열풍에 끼쳤다”고 설명했다. 신상품은 아니지만, 높은 인기 탓에 구하기 힘든 제품들의 중고 거래도 활발하다. ‘언더마이카’ ‘떠그클럽’ ‘산산기어’ 등 인기 브랜드 제품의 경우 중고라도 웃돈(프리미엄)이 얹어진 가격에 사고 팔린다.

클래식 브랜드 제품도 중고로 많이 찾는다. 폴로 · 타미힐피거 · 라코스테 등이 특히 자주 팔린다. 새 제품을 사는 것보다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중고로 해당 브랜드를 찾는 MZ세대가 많다는 분석이다. 올 상반기 번개장터에서의 폴로 거래액은 89억원이다. 건수로는 15만건이 넘는다. 패스트패션 브랜드 중 가장 많이 팔리는 ‘유니클로’보다 460% 이상 높은 수치다.

 

◆ MZ세대 선점 위해 앞다퉈 투자

MZ세대 공략한 북미의 중고 패션 플랫폼 '포시마크'를 네이버가 인수하였다.
MZ세대 공략한 북미의 중고 패션 플랫폼 ‘포시마크’를 네이버가 인수하였다.

관련기사 보도내용 ▶ https://www.yna.co.kr/view/AKR20230425039000017

 

시장이 커지고 있는 만큼 중고 플랫폼에 투자하는 사례도 늘어나는 추세다. 네이버는 지난해 2조3000억원을 들여 북미의 중고 패션 플랫폼 ‘포시마크’를 인수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에 앞서 손자회사 ‘크림’을 통해 명품 중고 거래 플랫폼 ‘시크’를 출시하기도 했다.

유통사들도 오래 전부터 중고 플랫폼에 눈독을 들여왔다. 지난해 1월 신세계그룹의 벤처캐피털(CVC) 시그나이트파트너스가 번개장터에 투자했다. 이후 SSG닷컴에 마련한 중고 명품관에 번개장터를 입점시키기도 했다. 롯데그룹은 더 먼저 시장에 뛰어들었다. 2021년 롯데쇼핑이 300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장수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의 지분 93.9%를 사모펀드와 공동 인수했다.

기업들이 앞다투어 중고 플랫폼 투자에 나선 건 리세일이 거스를 수 없는 시장의 흐름을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미국 최대 중고의류업체 ‘스트레스업’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MZ세대의 62%가 쇼핑을 할 때 중고제품을 먼저 검색해본다고 응답했다. 리세일 시장 규모도 증가세다. 전세계 중고 패션 시장은 지난해 1770억달러(약 229조원) 규모로 집계되는데, 2027년에는 3510억달러(약 459조원)로 2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고 패션이 가성비 · 친환경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의 소비성향과 맞아떨어지는 만큼 시장이 커징 수 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MZ세대가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는 주요 고객층으로 부상한 만큼 이들이 자주 이용하는 플랫폼을 선점해 일찍부터 접점을 넓혀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최재화 번개장터 대표는 “Z세대를 필두로 최근에는 새 제품 10개를 살 때 2~3개는 중고로 사는 게 당연한 소비 패턴이 자리 잡힌 만큼 향후 4년 간 패션 중고 시장은 연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세가 예상된다”며 “국내외 기업들 또한 이러한 상승세를 바탕으로 다양한 패션중고 플랫폼에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https://yeomsm.com/

더 많은 정보 더 많은 이슈

 

  • 오픈서베이 조사 ··· 쇼핑몰모음서비스 50% · 오픈마켓 33% 차지
  • 이용률 각각 무신사 · 네이버쇼핑 선두 ··· ‘브랜드 보다는 디자인’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 세대)는 의류에 월평균 10만원을 지출하며 대다수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 구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소비자 데이터 플랫폼 오픈서베이가 지난 1~4일 만 15~39세 남녀 2천명을 조사해 발간한 ‘MZ세대 패션앱 트렌드 리포트 2022’에 따르면 MZ세대는 1회 평균 의류 지출 비용이 10만1천원, 3개월 총 지출 비용은 29만2천원으로 월 평균 약 10만원을 의류 구매에 썼다.

이들 10명 가운데 9명(88.2%)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의류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