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 2024
  • 결국엔 이렇게 됐다.. ‘성폭력 의혹’ 기성용, 이런 결말을 맞이했습니다.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가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결말이 나왔다.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가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결말이 나왔다.

 

성폭력 의혹 휩싸인 기성용

결국엔 증거 불충분 판정

의혹 제기자 역시 무혐의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인터뷰 사진 모습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인터뷰 사진 모습

 

전 축구 국가대표이자 현재 K리그 FC서울에서 활약 중인 기성용 선수

 

그를 둘러싼 ‘성폭력의혹’이 2년 만에 결론이 났다는 소식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지난해 3월 서울중앙지법에서 기성용이 자신에게 피해응 당했다고 주중한 축구부 후배 A씨 등 2명을 고소해 손해배상 소송 재판이 열린 바 있다.

그러나 당시 형사 사건의 결과가 나오지 않아 재판이 미뤄졌는데, 지난 17일 그 결말이 밝혀진 것 이다.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경기 장면 모습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경기 장면 모습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경기 종료 후 승리 모습
▲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의 경기 종료 후 승리 모습

 

기성용 의혹 기사 보도내용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7312031

 

2021년 2월 A씨 등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활동을 했던 2000년 1월 ~ 6월 선배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들의 기성용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외의 여러 정황을 통해 해당 선배가 기성용임을 유추할 수 있었다.

이러한 의혹을 접한 기성용은 같은해 3월 A씨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은 물론 5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경찰 조사가 진행된 2년이 흐른 끝에서야 분쟁의 결말은 알 수 있게 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A씨 등 2명의 고소 사건은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또한 ‘성폭력 의혹’을 받던 기성용 역시 “관련 증거가 불충분한 것으로 봤다”는 결론이 나왔다.

 

더 많은 뉴스 더 많은 이슈 보기 →  https://yeomsm.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