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3, 2024

전설이 떠난다. 프로축구 FC서울은 21일 외국인 선수 오스마르와 2023시즌을 끝으로 동행을 멈춘다고 발표했다. 2024시즌 팀의 새로운 변화와 도전을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FC서울 오스마르가 드리블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 오스마르가 드리블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외국인 선수 이상의 존재감이었다. 지난 2014년 서울에 입단한 그는 2018년 일본 J리그 세레소 오사카 임대를 제외하고 이번 시즌까지 총 9시즌 동안 FC서울 통산 344경기 출장해 25득점 12도움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서울 구단 역사상 최초로 외국인 주장을 역임했다. 이번 시즌에는 서울 통산 외국인 최다 출전 기록도 갈아치웠다. 서울을 상징하는 선수로 거듭났다.

 

어려운 결정이었다. 서울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김기동 감독을 선임하며 변화의 중심에 있다.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선수단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그와 동행을 마무리했다. 서울 관계자는 “팀을 상징해왔던 선수였기에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아쉬워했다.

 

서울은 지난 9년 동안 한결같은 모습으로 팀을 위해 모든 것을 함께 해준 그에게 무한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새로운 도전에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낼 예정이다.

 

그가 추후에 축구 지도자로서 도전을 선택한다면 서울은 최선을 다해 도울 예정이다. 관계자는 “선수 본인이 원한뎌면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향후 구단의 레전드로서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예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7일부터 진행된 대한축구협회(KFA) B급 지도자 강습을 마무리했고 고국으로 돌아갔다.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오픈 채팅

https://open.kakao.com/o/sAdnMZXf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더 많은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