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3, 2024

‘음주사고에 날아간 꿈’ 유연수, “포기하지 않고, 좌절하지 않을게요!”

 

불의의 사고로 은퇴를 하게된 유연수 선수 = 프로축구연맹
불의의 사고로 은퇴를 하게된 유연수 선수 = 프로축구연맹

 

1998년생의 전도유망한 축구 선수가 음주운전 교통사고 피해로 인해 너무 이른 나이에 은퇴를 했다. 그러나 유연수는 긍정적인 미래를 바라보며 좌절하지도 포기하지도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너무나도 이른 나이에 현역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바로 제주의 골키퍼 유연수다. 2020년 제주에 입단한 유연수는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던 골키퍼였고, 2022년까지 총 8경기를 소화했다. 그러다 2022년 10월 18일 팀 동료 김동준, 임준섭과 윤재현 트레이너와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음주운전을 한 상대 차량에 의해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인 윤재현 트레이너를 포함한 동승자들은 당시 사고에서 타박상 정도의 가벼운 부상만 입었지만 그는 크게 다쳐 응급수술까지 받아야 했다. 결국 사고 후유증으로 하반신 마비 증상을 보였고, 간병인 없이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였다. 희망을 품고 재활에 전념하던 그는 결국 눈물을 머금고 은퇴를 결심했다.

 

하프타임에 진행된 유연수 선수의 은퇴식 장면 = 프로축구연맹
하프타임에 진행된 유연수 선수의 은퇴식 장면 = 프로축구연맹

 

특별한 은퇴식이 열렸다. 제주는 그의 등번호인 31번에 맞춰 전반 31분 박수 응원을 진행했고, 하프타임에는 은퇴식을 열었다. 휠체어를 타고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고, “제주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에 제주 팬들은 뜨거운 함성과 박수를 보냈고, 천천히 그라운드를 돌며 인사를 했다.

 

서울 원정 팬들도 박수를 보냈다. 휠체어를 타고 서울 팬들이 있는 남쪽 스탠드까지 가자, 서울 팬들은 모두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에는 제주 선수들이 모두 모여 박수를 보냈고, 그라운드를 떠나는 그를 위로했다.

 

경기 후 제주의 정조국 감독 대행은 “그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마음이 무겁고, 가슴이 아프다. 연수한테 해주고 싶은 말은 제주 유나이티드는 연수와 함께 한다고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워낙 착하고, 성실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 상황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의 응원이 필요하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제주 구단, 코칭스태프, 선수단 그리고 팬들까지 많은 응원의 메세지가 쏟아졌지만, 정작 사건의 가해자는 여전히 그 어떤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 처벌도 받지 않았다. 제주 구단 관계자는 “처음에 기소가 잘못됐기 때문에 현재 재기소를 한 상태다. 그렇기 때문에 가해자가 아직 처벌을 받지 않았고, 여전히 사과 한 마디가 없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한 선수의 생명이 너무 일찍 끝났는데 정작 가해자는 사과를 하지 않고 있고, 가족들이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1998년 생의 젊은 축구 선수의 커리어가 음주 운전 교통사고로 인해 너무 일찍 마감됐다. 그러나 그는 “좌절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으며 새로운 삶을 살겠다”며 희망을 이야기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골키퍼 유연수 선수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더 많은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