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 2024

포항스틸러스가 2023 하나원큐 FA컵 결승전에서 전북현대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10년 만의 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포항스틸러스가 2023 하나원큐 FA컵 결승전에서 전북현대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10년 만의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 대한축구협회
포항스틸러스가 2023 하나원큐 FA컵 결승전에서 전북현대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10년 만의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 대한축구협회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전북을 4-2로 꺾고 정상에 섰다. 이로써 포항은 2013년 이후 10년 만에 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동시에 통산 5회 우승(1996, 2008, 2012, 2013, 2023)으로 전북, 수원과 함께 최다우승 타이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날 결승골을 기록한 김종우가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올해 창단 50주년을 맞이한 포항은 반드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겠다며 FA컵에 대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2012년 대회를 우승할 때와 분위기도 매우 비슷했다. 당시 포항은 준결승에서 제주, 결승에서 전북을 꺾고 정상에 섰는데 이번에도 똑같아 ’10년 전의 데자뷔’ 처럼 보였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팀 자격으로 16강부터 대회에 참가한 포항은 K리그2 성남FC(3-0 승), K리그1 강원FC(2-1 승),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1-1 무, 승부차기 4-3 승)를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그리고 결승에서는 최근 아시안게임 멤버 가세로 상승세를 탄 전북을 격침시키며 홈에서 환호했다.

 

전북현대 구스타보가 포항스틸러스와 1-1로 맞선 후반 골을 터뜨린 후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전북현대 구스타보가 포항스틸러스와 1-1로 맞선 후반 골을 터뜨린 후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전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전북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한교원과 백승호의 날카로운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하던 전북은 전반 17분 포항 출신 송민규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송민규가 구스타보의 크로스를 받아 시도한 첫 오른발 슈팅은 포항 골키퍼 황인재가 막아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재차 왼발 슈팅으로 연결, 이 공이 포항 수비수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선제골 이후에도 수세에 몰리던 포항은 전반이 끝나기 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44분 한찬희가 고영준의 컷백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날아가 꽂혔다.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전북은 후반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리드를 잡았다. 후반 초반 정우재가 상대 페널티 에리어에서 포항 수비수 신광훈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VAR 판독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구스타보가 후반 6분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 넣으며 2-1로 앞서나갔다.

 

포항스틸러스 제카가 1-2로 뒤진 후반 동점골을 넣은 뒤 훌쩍 뛰어오르며 세리머니하고 있다.
포항스틸러스 제카가 1-2로 뒤진 후반 동점골을 넣은 뒤 훌쩍 뛰어오르며 세리머니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다시 한 골 차로 뒤진 포항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후반 교체로 들어간 홍윤상과 이날 선제골을 도운 고영준이 날카로운 슈팅을 연이어 시도했다. 공세를 이어간 포항은 기어코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제카가 후반 29분 페널티 에리어 정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발리슛이 골망을 흔들었다.

 

따라만 가던 포항이 마침내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2-2 동점골이 터진 지 4분 만에 역전골이 나왔다. 후반 33분 김종우가 아크 정면에서 절묘한 오른발 트래핑으로 수비수를 따돌린 후 시도한 왼발슛이 낮게 깔리며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들어갔다. 스틸야드가 용광로처럼 달아올랐다.

 

한골 차로 앞선 포항은 거센 추격을 하던 전북에게 KO 펀치를 가했다. 7분이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이 1분 정도 지났을 무렵, 홍윤상이 페널티 에리어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공이 오른쪽 골문 상단으로 날아가 득점으로 이어졌다. 승부는 여기서 결정돼며 마무리 되었다.

 

2023 하나원큐 FA CUP 결승전 시상 내역

  • 우승 : 포항스틸러스

  • 준우승 ” 전북현대

  • 최우수선수상 : 김종우(포항스틸러스)

  • 지도자상 : 김기동 감독(포항스틸러스)

  • 득점왕 : 구스타보(전북현대, 5골)

  • 페어플레이팀상 : 제주 유나이티드

 

포항스틸러스 김종우(가운데)가 전북현대와의 FA컵 결승전 2-2로 맞선 후반에 역전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포항스틸러스 김종우(가운데)가 전북현대와의 FA컵 결승전 2-2로 맞선 후반에 역전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더 많은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