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 2024

프로 20년 커리어 마침표, 이근호의 은퇴 선언 “웃으며 마무리하겠다”

 

▲ 이근호의 20년 프로 축구 인생, 마지막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 이근호의 20년 프로 축구 인생, 마지막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근호의 20년 프로 축구 인생, 마지막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

대구FC 이근호가 16일 은퇴를 발표했으며, 2023시즌을 끝으로 자신의 청춘을 다 바쳤던 그라운드를 떠난다.

 

이에 따라 이근호는 2023 K리그1 파이널A 라운드(34~38R) 일정을 소화하며, 대구 구단은 오는 12월 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38라운드 홈경기에서 이근호를 위한 가장 따뜻하고 화려한 은퇴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38살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 올 시즌 끝으로 은퇴를 한다.
▲38살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 올 시즌 끝으로 은퇴를 한다.

 

K리그 통산 385경기 80골 53도움(10월 16일자 기준), K리그 우승 1회,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2012 AFC 챔피언스리그 MVP · 올해의 선수상 수상, 국가대표서 A매치에 출전해 84경기 19골을 기록하는 등 한국, 그리고 아시아를 대표한 최고의 공격수다.

 

지난 2004년 인천 입단을 프로 무대에 입문했다. 이후 2007년 대구로 이적해 2시즌 동안 59경기 23골 9도움을 기록하고 첫 성인 국가대표까지 발탁되는 등 대구와 자신의 전성기를 보냈다. 이후 J리그 주빌로 이와타, 감바 오사카에 입단하며 해외 진출에 나섰고, 2012년 울산 소속으로 K리그에 복귀한 후 상주 상무(군복무), 엘 자이시(카타르), 전북, 제주, 강원, 울산 등을 거치며 활약했다.

 

그리고 지난 2021년 13년 만에 다시 ‘태양의 아들’ 수식어를 붙여준 ‘제 2의 고향’ 대구로 돌아왔다. 그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따스한 리더십으로 팀의 역대 최고 성적(K리그1 3위, ACL 16강 진출)을 만드는데 일조했다. 올 시즌 부주장을 맡아 파이널A 진출을 이끌었으며, 경기장에서의 성실한 플레이와 선한 영향력으로 모범이 되며 축구계 선후배뿐만 아니라 많은 K리그 팬들에게도 사랑받고 있다.

 

이제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축구 선수가 아닌 새로운 삶을 준비한다.  “대구에서 은퇴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 프로 무대에 입성해 2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대구 가족들과 함께하는 지금, 이 순간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아직 다섯 경기가 남은 만큼 최선을 다해 뛰고 웃르며 마무리하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대구는 리빙레전드의 마지막 시즌, 마지막 경기를 추억하기 위한 은퇴식 행사 및 은퇴 기념 MD시리즈를 마지막 홈경기를 앞두고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