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 2024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 ” 주축 공백, 다른선수들이 잘 메워 “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 올 시즌 3관왕을 차지한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 = 대한축구협회 제공
▲ 올 시즌 3관왕을 차지한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 = 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상 첫 왕중왕전 우승을 이끈 김재웅 영등포공고 감독은 해외 입단 테스트와 U-17 대표팀 소집으로 인한 주축 선수들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좋은 경기력을 선보인 점에 크게 만족했다.

김재웅 감독이 이끄는 영동포공고는 29일 창녕스포츠파크에서 펼쳐진 ‘2023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겸 제78회 전국 고교 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후반 21분 터진 선예준의 헤더 결승골을 잘 지켜 충남 신평고를 1-0으로 이겼다.

경기 후 만난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은 “선수들이 준비한 대로 매 경기 잘 따라와 줘서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며 “우승 한 번 하기도 힘든데, 3관왕까지 성공하게 해준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김재웅 감독의 모교이기도 한 영등포공고는 올해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 2월 열린 백운기 우승을 시작으로 7월 대통령금배, 왕중왕전 우승까지 3관왕에 성공했다. 특히 이번 왕중왕전에서는 프로산하 팀인 울산현대고와 포항제철고를 모두 꺽으며 학교팀의 저력을 보여줬다.

대회 기간 중 여러 변화도 있었다. 센터백 이예찬 선수가 포르투칼 1부 리그인 포르티모넨스 SC에서 입단 제의를 받아 포르투칼로 이동하게 됐고, 김현우와 김현민이 U-17 대표팀에 소집되는 등 주축 선수들의 이탈이 생겼다.

이에 대해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은 “이탈이 있었지만 다른 선수들이 더 뛰며 빈 자리를 메워줬다”며 “이예찬 선수가 꼭 좋은 선수로 성장하길 바라고, 김현우 선수와 김현민 선수는 꼭 끝까지 살아남아 11월에 있는 월드컵에서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결승골로 팀을 정상에 올인 선예준 선수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은 선예준 선수를 ‘한국 축구를 들고 갈 수 있는 대들보 센터백’이라 칭하며 “대인수비, 헤더, 스로인 능력 등 모든 면에서 월등한 선수”라고 극찬했다.

끝으로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은 “우선 리그가 재개되기 전까지 잠시 휴식을 갖고 싶다”며 “이제 10월에 있는 전국체전이 3학년 선수들의 마지막 대회가 되는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 올 시즌 3관왕을 차지한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 = 대한축구협회 제공
▲ 올 시즌 3관왕을 차지한 영등포공고 김재웅 감독 = 대한축구협회 제공

 

많은 정보 많은 이슈

https://yeomsm.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