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 2024

‘첫 인상부터 강렬… 디자인 · 성능 다 잡은 ‘ 더 뉴 아반떼N ‘

 

현대자동차 아번떼의 고성능 모델인 아반떼 N라인을 출시 직접 만나봤다. 비록 실제로 타보니느못했지만 당장 서킷에서 주행해보고 싶은만큼 스포티한 디자인이 가장 큰 첫인상으로 다가왔다.

최근 현대차 브랜드의 ‘일자 눈썹’ 디자인이 적용된 전면부를 비롯해 헤드라이트 밑으로 낣게 디자인 된 그릴은 이 차량이 기존 아반테보다 더 낮게 보이도록 연출됐다. 또 측면 역시 차량 도어에 구현된 캐릭터라인을 토대로 길게 뻗어 차량이 쭉 뻗었다는 인상을 심어줬다.

더 뉴 아반떼 N라인.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N라인. 현대자동차 제공

 

차량 내부 역시 고성능 모델인 만큼 스포티한 시트가 적용됐다. 성능 역시 일반 모델과 비교해 확실한 비교우위를 보였다. 현대자동차는 N 브랜드의 대표모델인 아반떼N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아반떼N’을 26일 공식 출시했다. 이 모델은 지난 3월 출시한 ‘더 뉴 아반떼’의 고성능 모델로, 4월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최최로 디자인이 공개됐다.

현대차의 설명에 따르면 아반떼 N은 전용 가솔린 2.0 터보 플랫파워 엔진에 8단 습식 DCT 또는 6단 수동변속기가 탑재돼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일상주행 뿐 아니라 서킷주행도 할 수 있다. 아반떼 N의 가장 큰 특징은 더 뉴 아반떼와 비교해 전 · 후면 범퍼가 확대됐으며, 19인치 전용 휠이 적용됐다. 또 블랙 엠블럼 등 스포티한 디자인이 적용돼 역동적인 모습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의 경우 일반 모델 대비 블랙 트림부를 확대하고 훨씬 더 낮고 넓어보이게 설계됐다.

아반떼 N에는 플래파워 엔진이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돼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할 경우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줘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을 일시적으로 향상시켜준다.

또 전자식 자동제한장치를 비롯해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N 파워시프트 등 고성능 특화 기능이 기본 탑재됐다. 이와 함게 애프터 블로우와 보스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일상 주행에서도 활용한 기능 역시 기본으로 탑대된다.

이 밖에 전방 충동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 하차 경고, 차로 유지 보조 등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도 적용된다.

또 그 동안 가솔린 엔진에서만 선택 가능했던 N라인을 가솔린 하이브리드 엔진에도 추가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폭도 넓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 더 뉴 아반떼 N은 모터스포츠를 통해 연마한 N브랜드의 고성능 DNA가 각인된 차종으로, 국내 고객에게 일상과 서킷을 아우르는 고성의 매력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련 언론보도 내용 : https://n.news.naver.com/article/029/0002815509
더 뉴 아반떼 N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N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N 정면.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N 정면.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운전석.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운전석.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N 측면. 현대자동차 제공
더 뉴 아반떼 N 측면.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영업이익, 2분기 역속 삼성전자 제쳤다

상장사 2분기 어닝시즌 개막

현대차 · 기아, 영업익 1 · 2위 기대

삼성 · 하이닉스, 반도체 3조씩 적자

車부품사 HL만도, 70% 성장세·

한국조선해양은 흑자 전환할 듯

주요 상장 대기업들의 2분기 실적발표가 본격 개시된 가운데 업종별 희비가 크게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반도체 불황, 정유업계는 유가 하락 여파로 뼈아픈 실적을 낼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철강업종도 경기 둔화를 여파를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올해 국내 수출 산업을 이끄는 현대차 · 기아의 경우 역대 최대 분기 실적 기대감이 나오면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상장사 1위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선 업종도 건조물량 증가와 선가 상승 등에 힘입어 흑자 전환 관측이 나온다.

◆ 반도체 · 정유, 영업이익 감소폭 90%대 추산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포스코홀딩스를 필두로 삼성전자, 현대차, HD현대 등 주요 제조기업들이 2분기 실적 발표를 시작한다.

오는 26일엔 현대차,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현대제철, LG이노텍 등의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으며, 27일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 HD한국조선해양, 기아, 현대모비스, 삼성SDI, 한화솔루션 등이 성적표를 내 놓는다.

28일엔 SK이노베이션, 에쓰오일 등이 예정돼 있다.

이런 가운데 업종별로 기업들의 실적 희비는 확연하게 갈릴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 7일 2분기 영업이익이 6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5.7% 급감했다고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27일 컨퍼런스콜에서 세부 실적을 공개할 예정인 가운데, 업계에서는 메모리를 포함한 반도체 사업에서 3조원 이상의 영업적자를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영업적자 7400억원) 이후 14년 만에 가장 저조한 분기 실적이다. 마찬가지로 SK하이닉스 올 2분기에 3조원 안팎의 영업손실을 냈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추산했다.

가전업계의 전망도 ‘흐림’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글로벌 경기 둔화 여파로 스마트폰 · 가전 시장에서의 입지가 만족스런 분위기가 아니다. LG전자는 올 2분기 8927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2분기 기준 사상 두 번째를 기록했지만 매출 증가보다 물류 · 재료비 관리에 따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양승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LG전자에 대해 “가전(H&A)은 전방 수요 감소로 시장 기대에 비해 성장이 부진했지만 물류 · 재료비에서 비용 절감 효과가 지속됐다”며 “TV 수요는 월별 기준 회복이 관측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보수적인 셀인(sell in) 집앨을 통한 재고 관리로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더 많은 정보 더 많은 이슈 : https://yeomsm.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