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3, 2024

U리그1 왕중왕전 첫 우승에 도전하는 숭실대학교와 2021년 챔피언 전주대학교가 왕중왕전 준결승에 올랐다.

 

숭실대학교가 건국대학교를 꺾고 2023 U리그1 왕중왕전 준결승에 올랐다. = 대한축구협회
숭실대학교가 건국대학교를 꺾고 2023 U리그1 왕중왕전 준결승에 올랐다. = 대한축구협회

 

박성배 감독이 이끄는 숭실대학교는 14일 숭실대운동장에서 열린 건국대와의 2023 대학축구 U리그1 왕중왕전 8강전에서 정규시간을 1-1로 마친 후 승부차기 끝에 준결승에 올랐다. 올해 2권역에서 16경기 무패 (13승 3무)로 1위를 차지하며 왕중왕전 8강에 직행한 숭실대는 4권역 2위 건국대를 어렵사리 물리치고 왕중왕전 첫 우승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전반 22분 조준현의 선제골로 앞선 숭실대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수비수 조승택이 레드 카드를 받아 퇴장 당하며 어려움에 봉착했다. 결국 후반 41분 건국대 김건남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정규시간을 무승부로 마쳤다.

 

정규시간 무승부시 준결승까지는 연장전 없이 곧바로 승부차기를 실시한다는 대회 규정상 양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는 숭실대 2학년 골키퍼 백승민이 주인공이 됐다. 백승민은 상대 두 번째와 여섯 번째 키커의 슈팅을 정확히 예측해 막아냈고, 숭실대는 5-4로 건국대를 따돌렸다.

 

경기 후 박성배 숭실대 감독은 “후반 초반 예상치 못한 퇴장이 발생했지만 선수들이 잘 대처했다. 비록 실점했지만 선수들이 150% 실력을 발휘했다고 생각한다. 한 명이 부족한 상태로 뛰어 체력 고갈이 있는데 잘 회복해 준결승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앞서 열린 또 다른 8강 경기에서는 치열한 난타전 끝에 전주대가 인천대와의 원정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2021년 대회 정상에 오른 전주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왕중왕전 준결승에 오르며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작년에는 김천대에 패하며 결승에 오르지는 못했다.

 

이로써 왕중왕전 준결승 대진이 완성됐다. 16일에는 단국대와 중앙대가 단국대인조구장에 맞붙고 17일에는 숭실대와 전주대가 숭실대운동장에서 격돌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두 팀이 오는 23일 결승전에서 우승을 놓고 다툰다.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더 많은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