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5, 2024

김천 상무 입대 3주전 십자인대 파열 ‘날벼락’ … 수술대 오른 김주공, 병역면제 가능성

 

제주 유나이티드 김주공 = 중계화면 캡처
제주 유나이티드 김주공 = 중계화면 캡처

 

올 12월 김천 상무 합류를 앞뒀던 제주 공격수 김주공(27)이 소속팀 경기 도중 무릎을 크게 다쳐 수술대에 오른다.

 

그는 1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36라운드 홈경기 후반 막바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서울 골키퍼 백종범과 충돌해 오른 무릎을 다쳤다.

 

부상 직후 큰 고통을 호소한 그는 13일 서울 오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했고, 전방 십자인대 및 내측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다. 불행 중 다행으로 연골에는 큰 손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0일 수술대에 오르는 김주공은 최소 6개월 이상 치료와 재활을 병행할 예정이다. 내년 여름 쯤 그라운드 복귀가 가능하다는게 의사의 소견이다.

 

지난 6월 2023 2차 국군대표(상무) 운동선수 남자축구 부문에 최종 합격해 12월 4일 입대할 예정이었던 그는 입대 약 3주 전 예기치 않은 부상을 당해 입대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병무청은 무릎 부위에 고도의 불안정성이 확인되거나, 재건수술을 받은 입대 예정자에 대해 면제대상(5급) 여부를 판단한다. 모 정치인 아들의 십자인대 이슈 이후 규정이 강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선수측은 일단 수술 일정으로 훈련소 입소가 어려운 만큼 입대 연기 신청을 한 뒤 병무청의 판단을 기다린다는 계획이다.

 

제주 유나이티드 김주공 = 프로축구연맹
제주 유나이티드 김주공 = 프로축구연맹

 

그는 전북 테스트 선수 출신으로 전북 입단이 좌절된 뒤 2019년 광주에 입단해 프로 커리어를 쌓았다. 입단 첫 해 가능성을 입증하며 광주의 1부 승격을 이끈 그는 2021시즌 K리그1에서 30경기에 출전 5골을 넣은 활약을 토대로 2022년 제주로 둥지를 옮겼다. 제주에서 지난 두 시즌 선발과 조커로 59경기에 나서 8골 5도움을 기록했다.

 

서울전은 그의 부상 이후 2달여만에 복귀한 경기였다. 이날 의욕적으로 득점을 노리는 과정에서 불의의 부상을 입었다. 그는 시즌 초 남기일 전 제주 감독과 상담 끝에 입대 시점을 1년 연기한 바 있다.

 

한편, 김천은 2차 합격자 17명 중 설영우, 엄원상(이상 울산) 백승호, 송민규(이상 전북) 등 4명이 지난달 2022년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병역 특례를 받았다. 김주공이 합류하지 못하면 17명중 중 12명만이 내달 4일 훈련소에 입소하는 셈이 된다.

 

국군체육부대 관계자는 14일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인한 공석 4명이 발행했기 때문에 재선발 할 계획이 있다”며 “입대 전 부상을 당한 선수는 입소 여부를 선수 본인이 판단한다. 만약 훈련소에 입소한 뒤 수료를 못할 정도가 되면 퇴소 후 다시 시작을 한다”고 밝혔다.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더 많은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