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0, 2024

대구FC 브라질 선수들의 잦은 판정 항의에 대해 최원권 감독이 흥분을 가라앉히고 항의를 멈추라는 주문을 내렸다.

 

대구FC의 선수들이 득점 후 포옹을 하고 있다.
대구FC의 선수들이 득점 후 포옹을 하고 있다.

 

21일 펼쳐진 파이널라운드 첫 경기에서 전북현대를 상대로 치열한 접전 끝에 1-2 패배를 기록한 대구FC는 초반부터 거칠게 상대를 압박했고, 그 과정에서 경과와 판정에 대한 항의가 이어졌다.

 

초반부터 압박을 이어간 플레이에서 바셀루스 전반 18분 경고를 받았고, 전반 42분에는 다른 브라질 출신 벨톨라 역시 옐로카드를 받더니, 경기 막판에는 결승 골에 빌미가 되는 페널티킥을 내주는 결정적 반칙까지 범했다.

 

경기 내내 상대의 강한 압박을 받은 에드가를 포함해 3명의 외국인 선수는 심판 판정에 대해 지속해서 항의를 이어왔고, 이 과정에서 두 팀의 예민함이 더해져 결국 경기 막판 강하게 충돌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경기 이후 최원권 감독 역시 ‘바셀루스와 벨톨라가 참 항의를 많이 한다. 항의하지 말라고 10번씩 이야기하는데도 그런다. 계속 흥분하지 말라, 경고받지 말라 강조해도 결국 상황을 운동장에서 마주하는 건 선수들’이라며 이 또한 K리그에 브라질 선수들이 적응하는 과정이라며 아쉽지만, 지난 일이라며 다음 경기에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K리그1 팀 파울 399개로 1위를 기록 중이며 브라질 외국인 선수들을 포함해 모든 선수의 카드 관리가 리그 막판 주요한 요인으로 자리 잡았다.

 

대구FC의 에드가 선수가 주심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FC의 에드가 선수가 주심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번 시즌 퇴장 징계를 받은 10명의 선수 가운데 대구FC 에드가와 벨톨라가 포함한 가운데 수원FC 로페즈와 고메스, 대전 안톤까지 절반에 해당하는 5명이 외국인 선수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새로운 리그에 적응하는 과정이라는 부분과 심판 판정에 대한 외국인 선수들의 이해가 주요한 요소로 보이는 상황에서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과 파울을 당하는 빈도수가 높은 브라질 선수들이 팀의 주축인 대구에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시즌 브라질 선수들 카드 현황은 세징야가 경고 4장을 받았고,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던 에드가의 경우 경고 4번, 벨톨라가 퇴장 1회와 경고 2회, 바셀루스가 경고 3번을 기록했다.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