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 2024

[오피셜] ‘루머 종료’ 김기동 감독, FC서울 제15대 감독 부임… “찬란한 영광 재현할 것”

 

FC서울 김기동 감독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제15대 사령탑으로 김기동 감독(52)을 선임했다.

 

올 시즌 서울은 4년 연속 파이널 라운드 B에 머물며 7위에 그쳤다. 전임 안익수 감독이 중도에 물러나며 김진규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2024시즌 명가 재건을 목표로 국내외 막론하고 다양한 감독을 후보군에 올려놓았지만 서울의 선택은 1순위로 점찍어 놓았던 김기동 감독이었다.

 

FC서울 김기동 감독

FC서울 김기동 감독

FC서울 김기동 감독

 

신임 김기동 감독은 1991년 포항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해 제주유나이티드의 전신인 유공 코끼리, 부천 유공, 부천 SK에서 K리그를 대표하는 미드필더로 평가받으며 활동했다. 이후 2003년 다시 포항으로 옮겨 은퇴할 때까지 K리그 통산 501경기에 출전하며 K리그 역대 필드 플레이어 출전 2위 기록을 보유하는 등 K리그 대표적인 레전드로 활약했다.

 

선수 생활 마감 후 2013년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를 시작으로 지도자로 변신한 김 감독은 2016년 포항의 수석코치, 2019년부터는 감독으로 K리그 무대에서 지도자 커리어를 이어갔다. 2019, 2020시즌 2년 연속 팀을 상위권으로 이끌며 2020시즌 K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 지도력을 인정받았던 김 감독은 2021년 AFC챔피언스리그 준우승, 올 시즌에는 FA컵 우승컵까지 들어올리며 K리그 최고의 지략가로 명장 반열에 그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김 감독은 완성도 높은 전술을 기반으로 상대 공략에 대한 뛰어난 통찰력이 강점인 지도자이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수준 높은 전략을 펼치고, 빠른 판단력으로 팔색조 같은 대처 능력을 선보인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FC서울은 뛰어난 전술과 강력한 리더십을 보유한 김 감독이 재미있고 역동적인 축구를 추구하는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에 부합하고, 무엇보다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으로의 변화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해 감독으로 선임하게 됐다.

 

김 감독은 “FC서울에서 저를 선택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잘 선택했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무엇보다 FC서울의 찬한했던 영광을 재현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기대에 반드시 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플레이어스 단체구매 관련 문의

카카오톡 ID : yeomsm14 

스포츠 브랜드 플레이어스

https://withplayers.com/

더 많은 축구 정보 축구 이슈

https://yeomsm.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